2019.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6℃
  • 구름조금강릉 24.3℃
  • 구름조금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조금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25.3℃
  • 구름많음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5.3℃
  • 맑음제주 22.2℃
  • 구름조금강화 22.0℃
  • 구름조금보은 26.1℃
  • 구름조금금산 26.0℃
  • 구름조금강진군 25.6℃
  • 구름조금경주시 28.1℃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유근식 도의원, 벙커C유 퇴출 지원이 실질적 미세먼지저감 대책

구로기지창 광명이전, 누구를 위한 이전인가?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유근식 의원(더불어민주당, 광명4)이 경기도의회 본회의 자유발언에서 경기도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이 정작 미세먼지 발생 주범인 벙커C유를 사용하고 있는 아파트와 공장에 대한 연료원 대체 지원에는 인색하다고 지적하고, 벙커C유 사용 억제를 통해 실질적인 미세먼지저감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국토교통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구로철도차량기지의 광명이전에 대해 차량기지의 이전이 운영상의 필요가 아닌 일방적인 서울시 구로구의 민원을 해결하고, 광명시에 일방적인 피해만을 안기는 이전이므로 절대 불가하다고 말하고, 특히 광명, 시흥, 부천의 수도를 공급하는 저수장 지역으로의 차량기지 이전은 경기 서부권 주민의 식수원 확보에도 비상이 걸리는 만큼 경기도가 적극적인 반대의 목소리를 낼 것을 주문했다. 이날 유 의원은 “경기도는 2022년까지 2017년 대비 초미세먼지 수준을 33%까지 저감시키고자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고 말하고, “하지만 미세먼지 발생 원인 중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벙커C유 사용 억제에 대한 대책은 정작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 의원은 “현재 경기도에는 80년대와 90년대 초반에 지어진 저급





Photo View





시 있는 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