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8℃
  • 흐림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6.7℃
  • 구름많음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20.1℃
  • 구름많음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7.4℃
  • 구름많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2.5℃
  • 구름많음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13.9℃
  • 구름많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시 있는 마을

지금이 좋다.

URL복사

지금이 좋다

                            고 희 숙  

그 전엔 몰랐다

진짜 아무것도 몰랐다

삶이 무엇인지?

어떻게 사는 것이 잘 사는 것인지...

 

그 전엔 안 보였다

봄볕에 흙덩이 밀쳐들고

올라오는 풀 한포기에 담긴 위대함도...

열심히 산 하루의 모퉁이에서

해넘이의 아름다움에 왜 눈물이 나는지도...

 

그냥 그런 줄만 알았다

중년인 듯 노년인 듯 60고개를 넘어

늦은 듯도 싶고 이른 듯도 싶은 나이...

부모님도 떠나고

아들, 딸 녀석도 제 살길 찾아가니

삶은 강물처럼 흘러가는 것인 줄...

 

조금은 보인다.

진한 생명력의 이름 모를 잡초에서...

힘겹게 주운 파지를

리어카에 실고 가는 할머니에게서

지금 어디쯤 와있고

또 어디로 가야 하는지...

 

어제의 사소함이 새롭게 다가오고

지나감이 소중함으로 다시 보여 지는 지금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았지만

삶이 오롯이 익어가는 지금이 좋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