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10.9℃
  • 구름조금서울 6.9℃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9.6℃
  • 흐림울산 9.4℃
  • 맑음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0.5℃
  • 맑음고창 3.5℃
  • 흐림제주 11.5℃
  • 맑음강화 2.5℃
  • 구름조금보은 2.5℃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5.0℃
  • 구름많음경주시 6.4℃
  • 맑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시 있는 마을

창문

 

투명한 너를 보면

욕심의 때가 덕지덕지 붙은 것 같아

왠지 부끄럽고 한없이 작아진다.

 

넌 돌팔매에 부서지고 깨어져도

침묵을 지키는데

지나가는 말 한마디에도

힘겨루기 하듯 촉각을 세운다.

 

길 잃은 폭풍도 따뜻이 안아

넉넉한 햇살의 품으로 돌려보내는데

하나도 둘도 바깥바람으로 돌리며

가슴에 스스로 상처를 준다.

 

길이 보이지 않는 밤이면

반짝이는 별 그림자로 다리를 놓아

엄마 품속으로 이끄는 넌

낮에도 밤에도 나를 이끄는 등불이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