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구름조금동두천 4.3℃
  • 흐림강릉 10.5℃
  • 황사서울 4.9℃
  • 흐림대전 8.3℃
  • 구름많음대구 12.0℃
  • 구름많음울산 14.4℃
  • 흐림광주 10.0℃
  • 구름조금부산 16.7℃
  • 흐림고창 10.0℃
  • 흐림제주 14.5℃
  • 구름많음강화 5.0℃
  • 흐림보은 8.2℃
  • 흐림금산 7.5℃
  • 흐림강진군 10.3℃
  • 흐림경주시 12.6℃
  • 구름많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칼럼

고전을 현대적 작품으로 그려내기 위한 고민

정초는 예술인들이 한해 씨앗을 뿌리는 시기이다.

2019년 예술 활동 지원사업 등 다양한 예술 활동을 위한 사업계획서 제출하는 기간이기 때문이다. 올해는 어떤 형태의 계획으로 지원할까 시사에서부터 고전에 이르기까지 여러 작품들을 고르며 고민에 고민을 거듭 한다.

한국고전 소설을 각색해보기로 마음먹었다. 요즘 사회 분위기와 맞을 수 있는 작품을 찾아보자 동료들과 소주한잔하며 자문도 구해보고 인터넷 검색 등등..

고전문학은 옛사람들의 삶과 해학이 담겨 있다. 당시사회의 모습과 생활, 생생한 인물묘사를 고전을 읽으며 느낄 수 있고, 그 속의 메시지를 통해 역사를 인식할 수 있다.

 

얼마간의 시간이 흐른 뒤 생각 끝에 작품을 결정 하였다.

사씨남정기 사씨남정기는 조선시대 문신이자 소설가인 서포 김만중이 유배를 가서 쓴 한글 소설이다.

인현 왕후를 내쫓고 장희빈을 왕비에 앉힌 숙종 임금의 마음을 바로잡기 위해 썼으며 외롭고 힘든 유배지의 척박한 생활 속에서도 충성스런 신하의 마음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처첩간의 갈등과 첩의 무분별한 부에 대한 집착 그로인한 결혼, 사랑 없는 결혼생활이 만드는 파경문제, 욕심과 오욕이(색욕.성욕.향욕.미욕.촉욕)부른 처참한 천벌응징, 고난과 시련을 통해 깨닫게 된 사랑과 신뢰로 다시 결합해 행복하게 살았다는 권선징악 작품이다.

 

이 고전을 현대극 작품으로 그리기위해서는 몇 가지 어려움이 있다.

대를 이어야만 부모와 조상님께 효를 다한다는 유교적 사관 때문에 만들어진 중첩제 그로인한 정실과 첩의 갈등을 지금 시대의 아내와 애인 따로 풍조를 빗대어 풍자적으로 어떻게 묘사할까.

경제적 문제로 아이들 출생률이 줄어드는 현실과 무조건 대를 잊는 것이 효라 생각했던 관념차이가 뭘까! 그 차이에는 행복이라는 지표가 빠져있다.


아직도 아이를 낳는 것이 효라고 생각하는 가치를 가지는 사람들이 얼마나 있고 그 공감대를 형성 할 수 있을까 아니면 아이는 부()의 가치 이하로 행복의 가치는 없는 것일까!

조선시대 성리학적 사관이 아이를 못 낳아 대를 잊지 못하는 것이 그 시대도 문제였지만 신생아는 지금 사회의 국가적으로도 커다란 문제이다. 이 문제를 가장 자연스럽게 시대를 극복하는 방법은 뭐가 있을까란 문제 부딪힌다.

아이가 결혼생활에 어떤 행복을 주는지 아이의 가치를 극 속에 짧지만 어떻게 그려 넣어야하나 고민을 안 할 수 없다.

또 하나 아이의 성장이다. 소설 속에는 유모가 정성스럽게 아이를 기르지만 작금의 세상에서는 할머니 할아버지가 손자 손녀를 애지중지 하며 키운다.

그마저도 핵가족화와 어르신들의 행복가치 대두로 어린이집 유치원이 대체 하고 있다. 이러한 사회적 현상이 그 시절에도 어떤 방식으로든 또 다른 문제로 존재 했을 것이다.

그러면 양육의 사회문제를 어떤 방식으로 관객이 공감 할 수 있도록 메시지를 던져야 하나 해결책은 무엇일까 그것은 나눔이 아닐까 생각 한다.


엄마 아빠가 아이들에게 시간을 내 아이들과 행복한 시간을 갖고 할아버지 할머님들이 아이와 자녀를 위해 시간배려를 하고 사회와 국가가 아이들이 잘 자라도록 부모와조부모에 배려와 나눔 베푸는 것이다.

근데 작품엔 어떻게 그려야 할까 참 어렵다. 그 어려운 걸 해내야 관객과 만날 수 있는데 말이다. 그런 어려움이 잘 다듬어지면 좋은 작품으로 관객들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찬 마음으로 올해도 관객 분들과 좋은 작품으로 만날 수 있기를 고대한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사랑과 정성으로 담근 김치를 이웃과 함께
우리나라 가장 대표적인 음식 가운데 한가지가 김치다. 겨울에 신선한 채소를 구하기 어려웠기에 김치를 담가 저장해두고 먹는 풍습이 발달한 것이다. 특히나 생활이 넉넉하지 못한 서민들에게 김치는 겨울을 나는 소중한 반찬인 것이다. 광명시 새마을회에서는 해마다 각동별로 김장을 하여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철산1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부녀회(협의회장 조성현, 부녀회장 장홍자)에서는 2019년 11월 14일(목)~15일(금) 주민센터 주차장에서 ‘2019년 사랑의 김장 담가주기 나눔행사’를 실시하였다. 시에서 지원한 배추와 자체 구입한 배추 등 700여포기를 담그는 이번 행사에는 새마을회원뿐만 아니라 김학기 동장과 주민센터 직원들, 김영준 도의원, 박성민,한주원 시의원, 철산1동의 단체장,단체원들이 참여하여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되었다. 이틀에 걸쳐 정성으로 담근 김치는 철산1동의 어려운 이웃과 독거 어르신 등 김치가 꼭 필요한 이웃들에게 전해져 추운 겨울을 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잦은 장마와 병충해로 배추값이 비싸 김장을 걱정하던 그늘진 이웃들의 시름을 톡톡히 덜어줄 것으로 보인다. 조성현 회장과 장홍자 회장은 “해마다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