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8.6℃
  • 구름조금강릉 12.8℃
  • 구름조금서울 10.6℃
  • 맑음대전 11.1℃
  • 흐림대구 13.4℃
  • 구름많음울산 13.7℃
  • 구름많음광주 12.7℃
  • 흐림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11.4℃
  • 구름많음제주 16.6℃
  • 구름조금강화 7.8℃
  • 맑음보은 9.3℃
  • 구름많음금산 10.1℃
  • 구름많음강진군 13.5℃
  • 흐림경주시 13.2℃
  • 구름조금거제 16.0℃
기상청 제공

정치

1급 발암물질 학교석면제거 23.6%에 그쳐

최근 1급 발암물질인 석면에 대한 공포와 석면처리에 대한 불신까지 겹치면서 개학을 하고도 아이들이 등교를 거부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이처럼 학교석면제거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지만 여전히 교실에 남아 학생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현아 의원은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학교 석면제거 사업 진행상황자료에 따르면 20154월부터 201712월까지 전체 석면조사면적의 23.6%를 제거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나머지 76.4%에 대해서는 예산 등의 문제로 2027년까지 제거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시도교육청별 석면제거율로는 전남이 17.6%로 가장 적었으며, 울산 17.8%, 대전 17.9%, 경남 19.1%, 경기 18.0%, 서울 20.1%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반대로 가장 많이 제거한 곳은 세종이 68.1%, 광주 37.4%, 전북 36.1% 순이다.

 

또 최근 3년간 전체시도교육청 학교석면제거사업 편성예산을 분석한 결과 20164,344억에서 20174,778억으로 증가했지만, 2018년 올해에는 3,715억 원으로 전년대비 약 천억 원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석면 유해성으로부터 학생과 교직원 등을 보호하고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국민적 공감대에 반하는 결과다.

 

정부는 2027년까지 학교의 모든 석면을 제거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앞으로 소요되는 비용은 약 24천억 원으로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의 의지가 가장 중요해 계획대로 완료가 될지는 미지수다.

 

석면의 해체·제거작업을 할 경우 석면분진이 흩날리고 석면 페기물이 발생될 우려가 있어 관리감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최근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고용노동부의 학교 석면제거 작업장에 대한 현장감독이 5%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현아 의원은 무상교육도 좋지만, 1급 발암물질 석면도 늦춰서는 안 되고 조기 실시해야 하는 중요한 사업이다.”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관련예산을 최대한 확보해 사업의 속도를 높이고, 사업을 진행할 때에도 감독관을 확실히 배치해 학부모의 불신을 없앨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철산2동 주민화합체육대회 및 어울림 축제
광명시 개청 37주년을 맞아 동 별 주민화합 체육대회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철산2동체육회(회장 이명주)는 10월 7일(일) 09:30 도덕초등학교에서 ‘주민화합 체육대회 및 어울림 축제’를 열었다. 모두가 즐겁게 웃으며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장을 만들기 위해 체육대회와 어울림 축제를 함께 개최한 이날 행사에는 백재현 국회의원, 김영준 도의원, 박성민,한주원,이형덕 시의원, 권태진 전)도의원,신선영 철산종합사회복지관장과 내빈, 단체원들이 참석하여 소통의 한마당을 만들었다. 청팀과 홍팀으로 나뉘어 진행된 체육대회는 족구,피구,굴렁쇠 굴리기,단체줄넘기,신발던지기, 물풍선 던지기,재기차기 등 다양한 종목의 경기가 펼쳐져 많은 주민들이 참석하여 경기를 즐겼다. 이명주 철산2동체육회장은 “이렇게 화창한 날씨에 체육대회를 개최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 오늘 하루는 모두가 가슴을 활짝 열고 한마음이 되어 마음껏 즐기는 하루가 되었으면 한다”고 했다. 장순강 철산2동장도 “청명한 가을 날씨가 행사를 축하해주는 듯하다. 체육대회 준비를 위해 고생하신 이명주 체육회장님을 비롯한 체육회,단체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주민 모두가 마음껏 즐기셔서 오늘 이 자리가 소통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