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08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광명 맛집 탐방

광명 재래시장의 명품 자미온

알콩달콩 부부의 사랑으로 판매하는 자미온


박 명수, 남 현자 부부가 알콩달콩 이쁜모습으로 붙잡고 의지하며 95년부터 운영하는 가게다.


처음 가게를 시작한 것이 95년 12월 18일

그리고 31일에 광명 재래시장에 불이 나서 신년 1월1일 새벽에 소방관과 경찰의 제지를 뚫고 가게를 지켰단다. 우여곡절도 많았던 20년의 세월이 가정과 두아들의 밑바탕이 되었다고 밝게 웃는 박 명수 사장!

처음에는 부인 혼자서 가게를 하고 본인은 친구와 사업을 했었는데 IMF의 고비를 넘지 못해 사업을 접고 머슴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단다.

강진이불이라는 이름으로 시작해서 공장까지 운영하던 때도 있었지만 물밀듯 밀려오는 중국 저가품에 공장을 포기하고 제품의 질로 승부하고자 자미온이라는 브랜드를 선택했단다.

‘항상 단골손님이 밑천이다.’ 라는 생각으로 장사를 한다는 박 사장은 자주 오는 단골손님이 사소한 것을 사더라도 친절과 정성을 다하다 보면 나중에 큰 손님이 된다는 철칙을 가지고 손님을 맞는단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단골손님이 늘고 예단 같은 큰 손님도 단골손님의 소개로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단다. 또 하나의 강점은 공장하던 시절의 미싱이 있어 가게에서 직접 손님이 원하는 제품을 만들어 줄 수 있는 점이다.

손님이 보고 펼쳐 놓으면 정리하는 일이 힘들어 항상 부인과 같이 있다보니 사소한 일로 다투기도 하지만 끝나고 술 한잔 하다보면 눈이 녹듯 금방 풀린단다. 자주 부인과 함께 하니까 밖에서는 사이가 좋다고 칭찬이 자자하다 한다.

특별한 일이 없으면 1년 365일 쉬는 날이 없지만 천직이라 생각하고 힘닿는 날까지 본인의 일에 최선을 다하겠단다.

이제 두 아들이 취직해서 직장에 다니는 만큼 짐이 훨씬 가벼워 졌으니 앞으로는 부인과 함께 여행도 하면서 앞만 보고 달려가는 삶이 아닌 뒤도 돌아보며 조금 여유를 가지고 살고 싶다며 맑게 웃는 박 명수 사장의 모습이 가을 햇살처럼 따사롭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응답하라!! 1988”60년 노후주택 천장 붕괴 긴급 보수
광명시 소하1동 가리대마을에 사는 김모할머니(87세) 지난 8월 19일 새벽중의 폭우로 자다가 큰일을 당할 뻔 하여 가슴을 쓸어내렸다. 60년넘은 노후주택의 대들보가 썩어들어가면서 폭우로 붕괴되었다. 즉시 이웃에 사는 복지통장(3통 신현호)에게 신고했으나, 시에서는 재해로 인한 피해가 아니라 보상이 안돼 개인이 수리를 해야하는 답변이 왔다. 복지통장이 집수리업체에 문의한 결과 최소 150~160만원 이상 나오는 대규모 공사였다. 소하1동 행정복지센터는 광명시 자원봉사센터 집수리 사업을 요청하여 9월중 지원결정이 나왔으나, 공사(9월 23일)를 하루 앞두고, 2차 붕괴로 지붕만 남게 된 것이다. 재)광명시자원봉사센터는 추가 붕괴 위험이 있어 집수리 전문자원봉사단(회장 이현재)에 신속한 공사를 요청하여 이틀간 공사에 10명의 회원 외에도 서까래, 짚풀, 기둥, 토사, 기왓장 등을 청소할 인력이 부족하여 소하1동 누리복지협의체, 복지통장, 광명제일새마을금고, 광명경찰서 소하지구대 등 10명의 자원봉사단이 투입되었다. 청소 자원봉사 총괄을 맡은 소하1동 누리복지협의체 김주학 부위원장은 “가리대마을도 처음 와봤지만, 참담한 현장을 보니 그냥 갈 수없었고, 축제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