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7 (수)

  • -동두천 11.7℃
  • -강릉 6.0℃
  • 흐림서울 10.4℃
  • 흐림대전 9.0℃
  • 흐림대구 6.3℃
  • 흐림울산 6.9℃
  • 흐림광주 11.0℃
  • 흐림부산 8.6℃
  • -고창 10.4℃
  • 제주 10.3℃
  • -강화 9.7℃
  • -보은 6.9℃
  • -금산 7.8℃
  • -강진군 8.1℃
  • -경주시 6.5℃
  • -거제 9.0℃
기상청 제공

행정

광명나선거구 시의원 1명 줄어

치열한 공천경쟁이 나타날 듯

지난 5일 국회본회의에서는 헌정특위에서 올라온 제주,세종을 제외하고 광역의원을 663명에서 690명으로 기초의원을 2,898명에서 2,927명으로 증원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 광역의원은 128명에서 129명으로, 기초의원은 431명에서 447명으로 16명 늘어났다.

 

경기도선거구획정위원회는 국회의결을 바탕으로 6일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 초안을 마련해 이날 31개 시·군과 시·군의회, 각 정당에 전달했는데 수원·화성시의원은 3명이 증가하는 반면 광명·안성·포천시의원은 1명씩 줄어들 전망이다.

 

경기도선거구획정위가 마련한 초안에 따르면 수원·화성은 시의원 3명이, 고양·용인·남양주·시흥·김포·하남은 2명이 늘고, 성남과 안양·광주는 각각 1명씩 증가한다. 이 중 화성과 시흥은 비례대표 의원이 1명씩 늘어난다.

 

광명은 기존 3명이었던 광명나선거구의 시의원 수가 2명으로 줄었다. 광명나선거구는 뉴타운 공사로 인한 철거가 진행되면서 급속하게 인구가 빠져나갔다.

20182월 현재 나선거구의 인구는 78,371명으로 가선거구의 64,143명에 비해 14,228명에 밖에 많지 않아 광명시의원 1명당 시민 수 25,500에 훨씬 부족하여 1명을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선거구획정위는 9일까지 각 시·군과 시·군의회, 정당 등으로부터 초안에 대한 의견을 받은 후 최종안을 14일까지 도지사에게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도가 입법예고 등을 거쳐 선거구획정안을 조례 개정안에 담아 도의회에 제출하면, 도의회는 13일부터 진행되는 3월 임시회 기간에 이를 의결하게 된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빈곤대물림 차단 정책 조례 제정을 위한 간담회
3월 8일(화) 하안종합사회복지관(관장 ‘정병오’)에서는 ‘광명시 빈곤대물림 차단 정책을 위한 조례’ 제정을 위한 의견수렴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날 간담회에는 광명시의회 복지문화건설위원회 김기춘 위원장, 안성환 의원, 광명경실련 이승봉 공동대표, 푸른광명21 허기용 사무처장, 광명경실련 허정호 사무국장, 구름산협동조합 윤명숙 사무국장, 지역 전문가, 하안종합사회복지관 사업에 참여하여 긍정적인 변화를 경험하고 있는 청년 및 학부모 등 35명이 참석하여 조례 제정에 대한 의견과 더불어 빈곤대물림 차단 정책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기춘 위원장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빈곤가정 청소년과 부모들의 자립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어려운 환경 속에서 꾸지 못했던 꿈을 다시 시작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하며, 현실로 나아가기 위해 조례 제정과 정책 채택이 필요하다”고 말을 전하였다. 안성환 의원은 “여기 모인 여러분의 귀중한 의견을 듣게 돼 보다 실효성 있는 자치법규 제정이 가능하게 됐다. 이번 간담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입법초안에 적극 반영할 것이며, 이번 조례 제정이 빈곤가정 청소년과 청년들의 자립 지원, 탈수급을 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