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7 (토)

  • -동두천 3.3℃
  • -강릉 2.7℃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1.7℃
  • 구름많음울산 4.6℃
  • 맑음광주 6.7℃
  • 맑음부산 6.7℃
  • -고창 7.5℃
  • 구름조금제주 8.6℃
  • -강화 4.0℃
  • -보은 2.4℃
  • -금산 2.5℃
  • -강진군 5.3℃
  • -경주시 2.6℃
  • -거제 6.5℃
기상청 제공

전시 공연 행사안내

선열들의 넋과 얼을 기리기 위한 공연

광명향토역사극 노온사리의 빛

일제강점기 36년은 우리의 씻을 수 없는 크나큰 상처를 주었다. 일제는 우리 민족의 정신과 문화를 말살하기 위해 역사를 왜곡. 폄하했다.

내선일체와 황국신민화를 떠벌리면서 창씨개명을 강요했고, 학교에서 한글 사용을 금지하는 등 조선인의 민족정신을 말살하기 위해 온갖 수단을 동원했다.


그래서 일제치하 36년은 민족과 조국을 사랑하는 모든 사람에게 그야말로 참담한 세월이었다.

하지만 우리 조상들은 일제의 억압에 분연이 들고 일어나 조국독립을 외쳤으니 바로 3.1운동이다.


1919년 전국을 들불처럼 밝힌 3.1운동은 광명도 예외가 아니어서 광명지역을 포함한 시흥군 관내에서 일어난 집회 회수는 3월부터 4월 중순까지 23회에 달했다. 이는 전체 가구의 80%에 해당하는 규모가 집회에 참가할 정도로 대규모였다고 한다.

 

1919327일 서면 소하리에 거주하던 이정석이 노온사리 주재소 부근(현재 온신초 자리)에서 독립만세를 선동하다 28일 아침 일본경찰에 강제 연행되어 치안법 위반죄로 노온사리에 구금되자 당시 배재보통학교에 다니고 있던 최호천(21)과 윤의병(20)은 이정석을 구출하기 위하여 200여명의 주민들을 이끌고 독립만세를 외친 후 노온사리 주재소를 습격하여 곤봉과 돌로 주재소를 타격하였다.

 

이러한 광명의 역사적 사실들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나라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광명문화원(원장 안성근)에서는 2018310() 17:00 광명문화극장에서 광명향토역사극 노온사리의 빛을 공연하였다.

    

안성근 문화원장은 인사말에서 연극 노온사리의 빛은 일제 통치에 항거하여 대한민국이 자주 독립국임을 만천하에 선언한 기미년 31일 독립운동의 역사적인 사건을 재조명하고 조국의 광복을 위해 싸우신 선열들의 얼과 넋을 기리기위한 공연이다.”라면서 오늘날 우리가 이 땅에서 평온하게 살아가고 있는 삶의 터전은 조국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신 분들의 피와 땀으로 이룩한 결과이다고 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