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6 (금)

  • -동두천 5.9℃
  • -강릉 8.0℃
  • 황사서울 5.9℃
  • 대전 7.4℃
  • 구름많음대구 11.9℃
  • 황사울산 15.0℃
  • 황사광주 8.4℃
  • 황사부산 13.8℃
  • -고창 7.6℃
  • 황사제주 10.4℃
  • -강화 5.6℃
  • -보은 6.8℃
  • -금산 5.0℃
  • -강진군 8.4℃
  • -경주시 13.6℃
  • -거제 13.6℃
기상청 제공

사회

유권자가 납득할 수 있는 후보를 공천하여야

6.13 광명시유권자운동본부 출범선언

광명시 시민,사회단체,생협,상인단체 등 19개 단체는 4511:00 광명시청 1층 로비에서 풀뿌리 민주주의를 바로잡고, 생활정치, 지방분권을 실현할 수 있는 지역의 일꾼을 우리 손으로!’라는 캐치를 내걸고 6.13 광명시유권자운동본부 출범을 선언하였다.

 

유권자운동본부는 정당공천은 정당이 후보자에 대한 책임정치를 실현하라는 의미에서 고유한 권한으로 인정되고 있다. 그러나 지방선거에서 후보자의 정치철학, 정책적 능력, 도덕성, 경력 등에 대해 사전 검증이라는 순기능을 제대로 하고 있지 못하다. 지방선거 때마다 정당공천을 둘러싼 중앙정치인의 줄세우기, 금전수수 등은 정당공천과 정당에 대한 불신을 키우기 충분하였다. 특히 제7대 광명시의회는 회기 초반부터 의장단 자리다툼, 광명시의회 최초 자동 산회, 갈등과 당리당략에 의한 반쪽자리 의회 진행, 도박관련 의원 임기 중 자진사퇴, 성 관련 의혹, 뇌물 의혹 등이 언론에 지속적으로 발표되어 광명시민들을 부끄럽게 하였다.”면서 각 정당에서는 정당공천을 받은 후보자가 검증이 된 후보인지 광명시 유권자에게 정당공천 과정과 후보자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공표해야 하며, 그 결과가 유권자 입장에서 납득할 수 있는 후보여야 한다고 했다.

 

또 이번 선거에 그동안 문제가 된 전력이 있는 인사들은 각 당이 공천에서 배제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하면서 정당공천 배제 기준을 발표하였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