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3 (수)

  • -동두천 23.9℃
  • -강릉 20.4℃
  • 맑음서울 23.0℃
  • 맑음대전 23.5℃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0.1℃
  • 맑음광주 24.1℃
  • 맑음부산 21.8℃
  • -고창 18.6℃
  • 맑음제주 18.9℃
  • -강화 19.9℃
  • -보은 22.9℃
  • -금산 23.3℃
  • -강진군 22.7℃
  • -경주시 22.9℃
  • -거제 26.6℃
기상청 제공

지역의 인물

산학 협력을 통해 인재를 양성하는데 앞장섰다.

김갑종 교수,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

대림대학교 세무회계과 김갑종 교수가 제37회 스승의 날을 맞아 지역사회와 유기적 교류를 통해서 전문지식을 사회에 환원한 공을 인정받아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으로부터 표창을 수상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갑종 교수는 1988년부터 대림대학교에 재직하면서 산업체 중견 전문인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였고, 특히 1995년부터 대림대학에서 추진하는 산업체 전문학사과정 제도를 개발하여 대학 밖의 별도 산업체 과정을 대학의 전 학과에 도입되도록 하였다.


또 산업체 별도반 과정을 구성하여 사립학교연금공단, 교원공제회, 대림산업(), 안양시청, 안양시의회, 안양농업시지부, 새마을금고 중앙회, 광명시청 등에 협약을 통한 별도반을 운영하고, 기타 산업체, 기업체 등에 다양한 전문분야 위탁교육제도의 기틀을 마련하고 산업체 근무자의 주경야독 제도를 마련하였다.

이로 인해 산업체 구성원 자질향상과 종업원 근무 의욕을 동기 부여하여 학업을 지속 할 수 있는 제도 마련에 기여하였다.

 

이밖에도 김 교수는 회계학분야에서 새로운 지식 K-IFRS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집필하여 산업사회에 기여하였고, 관련 자격증 시험분야를 개발하여 직접 실무분야에 이용하도록 하였다. 1993년에는 경영정보과를 신설하여 산업체에서 요구하는 인력배출 지역사회의 전문적지식, 자문, 평가, 평생교육제도 개발을 위하여 자문회, 연구회를 구성하여 20년간 지속적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관련한 연구를 수행하는 등 가르치는데 머무르지 않고, 적극적으로 지역과 대학의 협력을 통해 인재를 양성하는데 앞장섰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제129회 경기도게이트볼협회장기 서부지역 광명시 대회
게이트볼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두가 쉽게 즐길 수 있는 스포츠로 막대기 모양의 채로 공을 쳐 게이트에 통과시키며 즐기는 경기다. 경기장 시설이 특별히 따로 필요하지 않으며 넓지 않은 공터만 있으면 쉽게 즐길 수 있다. 13세기 경 프랑스 남부 농민들이 굽은 막대기를 사용하여 처음 즐긴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우리나라에는 1980년대 초반, 관광객으로 들어온 일본인을 통해 전파되었다. 1984년 대한게이트볼연맹이 창립되었고,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에 활성화되기 시작하여 현재는 노인층에서 가장 즐겨하는 운동이다. 제129회 경기도게이트볼협회장기 서부지역 광명시 대회가 5월 18일(금) 노온정수장에서 안산시,광명시,시흥시,김포시,부천시 게이트볼 연합회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광명시 게이트볼연합회(회장 박조양) 주관으로 열렸다. 박조양 광명시 게이트볼협회장은 인사말에서 “인생 100세 시대를 맞아 건강에 대한 욕구와 생활체육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으며 게이트볼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스포츠로 여가 선용에 가장 적합한 운동이다. 오늘 개최되는 이 대회가 참여 스포츠의 저변 확대와 활성화로 이어져 국민건강증진과 국민행복시대를 앞당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