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흐림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30.3℃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2.3℃
  • 울산 20.7℃
  • 흐림광주 20.9℃
  • 부산 21.1℃
  • 흐림고창 22.0℃
  • 제주 21.8℃
  • 흐림강화 26.3℃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사회

광명시의장 자녀 결혼식에 공무원 동원 의혹

누가 봐도 시의장의 갑질이라 생각할 텐데

지난 523()에 있었던 광명시의장의 아들 결혼식에 의회 사무국 직원 3명이 축의금 접수를 받고, 식권을 나눠준 것으로 드러나면서 시의장이 직위를 이용해 공무원들을 동원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일반적으로 축의금을 접수 받는 일이나 식권을 나눠주는 주는 일은 친인척이나 가까운 지인들이 하는 것이 통상적인 개념이다. 그런데 공무원들이 근무시간도 아닌 휴일에 친인척이나 지인들이 해야 할 일을 대신한 것이다. 누가 봐도 이해하지 못할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이를 본 시민은 초선도 아니고 4선씩이나 한 시의장이 이런 상황을 만드는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 이 상황은 누가 봐도 시의장의 갑질이라 생각할 텐데... 그동안 정치를 잘못 배웠나보다. 더군다나 시민운동까지 했다고 하는 사람이...”라고 했다.

 

시의장은 예전부터 잘 아는 직원이 선의(善意)의 자의로 잠시 도와준 것 뿐이다라고 밝혔다.

 

시의회를 이끌어가는 수장이자 행정감사 권한이 있는 시의원의 사적 휴일행사에 공무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는 변명을 믿는 시민은 없을 것이다. 있어서도 안 되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