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5.1℃
  • 구름많음강릉 6.4℃
  • 구름조금서울 8.8℃
  • 흐림대전 9.5℃
  • 흐림대구 8.2℃
  • 흐림울산 8.6℃
  • 흐림광주 9.9℃
  • 흐림부산 8.7℃
  • 흐림고창 7.0℃
  • 구름많음제주 11.7℃
  • 흐림강화 8.0℃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8.4℃
  • 흐림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7.6℃
  • 흐림거제 9.1℃
기상청 제공

도의회,시의회 소식

정대운 도의원, ‘다케시마의 날’ 지정 즉각 철회 촉구

일본 ‘다케시마의 날’ 영유권 주장 규탄 성명대회 개최

URL복사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정대운 의원(더불어민주당, 광명2)이 독도역사수호대마도반환포럼 회원들과 함께 일본 다케시마의 날영유권 주장 규탄 성명대회를 22일 광명동굴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개최했다.

 

이날 성명대회에서는 북한이탈주민 단체 통일미래연대 심수연 부장의 사회로, 정대운 도의원을 포함해 포럼 임원진 김영일, 박세진, 김명호, 손대호 회원, 청소년 대표회장 염지윤 광문중학교 학생, 대학생 대표회장 이상현, 포럼 여성대표 이경숙, 오정옥, 김은정 회원이 성명서를 발표했다.

 

독도역사수호대마도반환포럼은 독도에 등록기준지(본적)를 두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이 독도 수호를 위해 자발적으로 모인 NGO단체로서, 이번 성명대회는 2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지정하여 2013년부터 매년 차관급 인사를 행사에 참석시키는 일본을 규탄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성명대회에서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고 정복수 할머니를 추모하는 묵념을 시작으로 하여, 정현호 성악가수와 함께 독도 홀로아리랑을 합창했다.

 

정대운 의원과 임원진들은 성명서를 통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대한민국의 주권을 침해하는 도발로 규정하고, ‘다케시마의 날지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청소년 회장 염지윤 광문중학교 학생은 성명서를 통해 독도는 신라 지증왕 때부터 우리의 영토임을 언급하며 일제강점기 우리나라를 침탈한 사실을 인정하고 일본 내 중고등학생들이 배우는 역사교과서 왜곡을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

 

대학생 이상현 대표회장은 일본군 성노예, 강제징용에 대한 사과와 배상 없이 역사를 왜곡하는 행위에 급급해 전방위적으로 일삼고 있는 일방적 무역 관계 파기 등의 보복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성대표단은 일본 정부가 1930년대부터 2차 세계대전 말까지 점령지의 젊은 여성들을 일본 제국주의 군대의 성노예를 위해 강제 동원했음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정대운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해 진행했지만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지정에 대한 우리 회원을 비롯한 국민들은 한마음으로 일본의 태도에 분노를 느끼고 있을 것이라면서 일본은 다케시마의 날 지정 조례를 즉각 철회하고 역사왜곡을 중단하고 대마도를 즉각 반환하며 동북아 평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광명새마을금고, 정기총회 갖고 우수회원 표창 및 장학금 전달
광명새마을금고(이사장 윤재진)는 2월 26일(금) 10:00 광명새마을금고 광일지점 3층에서 제 21차 대의원 정기총회를 가졌다. 윤재진 이사장, 고경식 부이사장 및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진 이날 정기총회는 최근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대면 방식이 아닌 비대면 방식의 서면결의로 2020년 재무 결과를 보고하는 것으로 진행되었다. 광명새마을금고는 정기총회를 마치고 2020년 한해동안 광명새마을금고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새마을금고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한 우수회원 21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또, 지역사회와 함께 동행한다는 의미에서 학생 21명에게 2,1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하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히는 기둥으로 성장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윤재진 이사장은 “광명새마을금고의 발전을 위해 힘써주시는 회원들을 모시고 축제 같은 정기총회를 개최해야 하나 코로나19 상황에 서면결의로 대신하게 되었다”면서 “회원들과 대면하기위해 정기총회 날짜를 늦추어보았지만 대면 총회를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항상 애정을 가지고 광명새마을금고를 보아주심에 감사드리고, 지역과 함께 상생하며 발전하는 새마을금고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