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3.4℃
  • 구름조금서울 13.3℃
  • 구름많음대전 14.4℃
  • 구름조금대구 15.4℃
  • 맑음울산 13.4℃
  • 흐림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6.2℃
  • 흐림고창 9.9℃
  • 구름조금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9.1℃
  • 흐림보은 13.4℃
  • 흐림금산 13.8℃
  • 구름조금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11.2℃
  • 구름많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도의회,시의회 소식

정대운 도의원, 가해자가 만든 위안부 대신 ‘성노예’로 변경해야

존 마크 램지어 교수 규탄 등 성명서 발표

URL복사

경기도의회 정대운 의원(더불어민주당, 광명2)2일 오전 경기도의회 소녀상 앞에서 일본군 성노예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존 마크 램지어(John Mark Ramseyer) 교수를 규탄하면서, 가해자가 만든 <일본군 위안부’>라는 용어를 피해자 중심의 <일본군 성노예’>로 변경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위안부’(慰安婦, Comport Women)는 일본군을 위안한다는 의미를 나타내는 것으로 가해 사실을 부정하는 일본이 만들어낸 가해자 중심의 용어다. 이러한 인식을 바탕으로 일본 우익을 비롯한 일부 학자들이 피해자들을 향해 자발적인 매춘부(Prostitute)’라는 망언으로 또 다른 고통을 안겨주고 있다. 이는 심각한 역사적 도발이자 인권침해가 아닐 수 없다.

 

정대운 의원은 잘못된 역사 인식을 바로잡고 여전히 진행 중인 피해자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유족들의 뜻에 따라 일본군의 가해 사실을 정확하게 알 수 있는 일본군 성노예피해자로 용어를 변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양한석 유족회 회장과 서병화 부회장은 유족들은 또 다른 증언자로 반드시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문제를 해결하여 올바른 역사를 정립해야 것이며, 국회에서도 피해자들의 고통을 알 수 있도록 일본군 성노예피해자로 용어를 변경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서 정대운 의원은 존 마크 램지어(John Mark Ramseyer) 하버드 로스쿨 교수의 역사 왜곡을 규탄하고, '위안부'를 자발적으로 계약을 맺은 '매춘부'로 규정하고 있는 논문의 폐기를 촉구했다.

 

안신권 일본군성노예피해자연구소 소장은 학문의 자유, 표현의 자유보다 피해자들의 인권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피해자들은 그동안 수많은 피해 사실을 적나라하게 증언하였으며 이를 토대로 한 증언집을 역사적 자료로 남겼음에도 램지어 교수의 논문은 피해자들의 생애사나 구술사를 왜곡한 것으로 학술적 가치가 없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국제사회에서 공론화되면서 1996년부터 UN 인권위원회와 1998UN 인권소위원회 특별보고관의 보고서에서는 일본 및 일본군에 의한 성노예(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고, 해당 용어가 문제의 본질을 가장 잘 드러내는 국제용어로 인정받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국회도 일본군 성노예피해자로 변경하여 올바른 용어 사용에 동참해 달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한편 경기도의회는 올바른 역사 정립을 위해 2016년 제정한 경기도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생활안정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조례에 피해자 기림일의 지정, 생활안정지원금 등의 지급, 기념·홍보사업 실시 등을 규정하였으며, 2018년에는 전국 최초로 위 조례의 용어를 일본군 위안부에서 일본군 성노예로 변경한 바 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