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8 (월)

  • -동두천 23.0℃
  • -강릉 18.2℃
  • 구름조금서울 23.3℃
  • 맑음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4.1℃
  • 흐림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3.7℃
  • 부산 20.1℃
  • -고창 24.2℃
  • 제주 18.6℃
  • -강화 21.8℃
  • -보은 22.9℃
  • -금산 23.3℃
  • -강진군 20.9℃
  • -경주시 21.7℃
  • -거제 20.4℃
기상청 제공

전시 공연 행사안내

광명시 청소년 행복찾기‘ 제5회 청소년토론회 꽃가람 ’

‘청소년의 행복’ 주제로 의견 나눠

(재)광명시청소년재단 해냄청소년활동센터(센터장 안미선)는 지난 26일 시민체육관에서 제5회 청소년토론회 ‘꽃가람’을 개최했다.

 

올해 5회째로 열린 청소년토론회 ‘꽃가람’은 청소년이 만들고 운영하는 광명시 유일의 청소년토론회다.

 

토론회에는 청소년 1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청소년의 행복’이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진행됐다. 작당궁리연구소장(대표 김은영)이 지원하고 해냄청소년활동센터 청소년운영위원회 ‘담아내기’ 16기가 주축이 돼 구성된 청소년토론운영팀이 사전교육을 통해 토론 퍼실리테이터로서의 역할을 했다. 이날 청소년들은 스스로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에 대하여 많은 의견을 제시하며 토론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토론회에 퍼실리테이터로 참여한 한 청소년(경영회계고 3)은 “이번 청소년토론회를 통해 같은 또래 청소년들과 함께 우리가 행복해 질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며 “오늘 나눈 의견들이 청소년을 위한 시 정책의 시발점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일반 토론참가자로 참여한 한 청소년(광문고 2)은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평소 생각하고 있었던 행복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토론회에서 이야기 했던 내용들을 바탕으로 앞으로 후배들은 우리보다 좀 더 나은 환경에서 생활하며 행복해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번 제5회 청소년토론회 ‘꽃가람’은 청소년 스스로 행복해 질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고 함께 나눌 수 있는 토론의 장이 되었다. 청소년이 직접 대안을 모색함으로써 민주시민으로 성장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제129회 경기도게이트볼협회장기 서부지역 광명시 대회
게이트볼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두가 쉽게 즐길 수 있는 스포츠로 막대기 모양의 채로 공을 쳐 게이트에 통과시키며 즐기는 경기다. 경기장 시설이 특별히 따로 필요하지 않으며 넓지 않은 공터만 있으면 쉽게 즐길 수 있다. 13세기 경 프랑스 남부 농민들이 굽은 막대기를 사용하여 처음 즐긴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우리나라에는 1980년대 초반, 관광객으로 들어온 일본인을 통해 전파되었다. 1984년 대한게이트볼연맹이 창립되었고,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에 활성화되기 시작하여 현재는 노인층에서 가장 즐겨하는 운동이다. 제129회 경기도게이트볼협회장기 서부지역 광명시 대회가 5월 18일(금) 노온정수장에서 안산시,광명시,시흥시,김포시,부천시 게이트볼 연합회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광명시 게이트볼연합회(회장 박조양) 주관으로 열렸다. 박조양 광명시 게이트볼협회장은 인사말에서 “인생 100세 시대를 맞아 건강에 대한 욕구와 생활체육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으며 게이트볼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스포츠로 여가 선용에 가장 적합한 운동이다. 오늘 개최되는 이 대회가 참여 스포츠의 저변 확대와 활성화로 이어져 국민건강증진과 국민행복시대를 앞당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