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수)

  • 맑음동두천 22.2℃
  • 흐림강릉 18.5℃
  • 맑음서울 22.7℃
  • 맑음대전 23.3℃
  • 흐림대구 21.2℃
  • 흐림울산 21.6℃
  • 맑음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25.8℃
  • 맑음고창 23.7℃
  • 흐림제주 23.0℃
  • 맑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1.6℃
  • 맑음금산 21.2℃
  • 맑음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0.8℃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행정

그동안 뭐하고 이제서야 길을 찾겠다고!

광명시 문화정책 거꾸로 가는건 아닌지!

민선 7기 들어 광명시 집행부의 여러곳에서 불협화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조직개편안 이후 인사에 대해서도 누구는 배제라느니, 누구 줄을 잡아야 한다느니, 누가 실세라느니 하는 말에서부터 인사를 앞두고 공무원들이 손을 놓고 있다는 말까지 들리기도 한다.

그러한 말들이 소문이기를 바라지만 한편으로는 실제로 그런 행정의 난맥상이 표출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일들이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광명문화재단에서는 민선7기 광명문화예술정책 수립의 기반을 마련하고 지역문화발전 방안을 모색하기위해 2018920() 10:00 광명시민회관 리허설룸에서 광명문화정책 정책포럼을 실시한다고 한다.

 

그 이유는 2017년 광명문화재단 설립 등에 따른 지역문화이슈들이 발생하고 있으며 광명의 다양한 문화과제(지역축제, 지역문화인력양성, 시민들의 다양화되고 새로운 문화적 수요, 지역문화기관간의 역할설정, 지역예술인의 지원 등)의 단계적 협력을 통한 지역문화예술정책 수립의 기반 마련과 지역문화발전의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라 하고 있다.

언뜻 보기에 굉장히 좋은 계획이라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문화재단이 설립된지 2년째인데 그동안은 뭐하고 이제야 이런 계획을 세웠는지~지역문화기관과의 역할 설정 등은 설립 당시부터 꾸준히 지역에서 문제제기를 했던 부분이고, 문화재단 설립 이후 광명의 문화가 얼마만큼 발전했는가에 대한 시민들의 시선도 회의적인 시각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문화재단에서 주관하고 대표이사가 기조발제를 하는데~ 대표이사는 민선 7기가 시작되면서 광명시에서 그만두라고 했다는 사실은 대부분의 시민들이 알고 있는 공공연한 사실이다. 문화예술담당부서 과장, 팀장 등이 참석한다고 되었는데 나가라고 한 사람들이 같이 와서 토론하겠다는 발상은 어디서 나왔는지. 그만둘 사람과 지역문화의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한다면 제대로 한다고 할 시민이 과연 얼마나 될까!

 

모든 일에는 그 일을 실행하기에 맞는 시간이 있고, 사람도 그 자리에 맞는 시간이 있다. 일을 실행 할 때를 놓치거나 그 자리에 맞는 시간이 지난 다음에 일을 추진하는 것은 명분을 얻을 수 없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제6회 하안3동 복지축제
광명시 하안3동 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김재일)에서는 지난 9월 8일 하안주공13단지 병아리어린이공원에서 800여 명의 주민이 참여한 가운데 제6회 복지축제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식전행사로 동부새마을금고 빅밴드 공연과 하안3동 예소리 농악단의 신명나게 펼치는 풍물놀이와 깜찍한 어린이들의 음악줄넘기 댄스로 관객들의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으며 남녀노소 모두 즐거운 마음으로 축제를 즐기는 모습이었다. 이어진 본공연으로는 스니커즈의 활기차고 힘찬 팝핀댄스, 가림초 바이올린 연주, 하안남초 가야금연주, 광명YMCA바람꽃 오카리나연주, 학습과 실천 시낭송 등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주민들의 정성껏 준비한 공연이 이어져 축제에 참여한 모든 관객을 매료시키기에 충분하였다. 김재일 축제추진위원장은 “올해 여러 주민들이 진심으로 즐겁게 축제에 참여하여 주셔서 감사하다”며 “내년에는 더욱 발전되고 화합하여 함께 만들어가는 축제로 발돋움 하겠다”는 취지를 밝혔다. 이어 문광식 하안3동장은 “이번 복지축제를 계기로 많은 주민들과 함께 어우르고 소통할 수 있어 뿌듯하고 앞으로도 이러한 기회를 많이 만들어 주민들과 하안3동을 가꾸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