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금)

  • 흐림동두천 16.2℃
  • 흐림강릉 15.7℃
  • 서울 17.2℃
  • 대전 19.0℃
  • 대구 18.7℃
  • 울산 19.1℃
  • 광주 18.9℃
  • 흐림부산 20.3℃
  • 흐림고창 17.9℃
  • 제주 21.2℃
  • 흐림강화 16.1℃
  • 흐림보은 18.0℃
  • 흐림금산 17.7℃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정치

공공택지 지정을 철회하라.

진행과정이 상세히 밝혀져야!

광명시의회(의장 조미수)104() 15:00 시의회 앞에서 광명공공택지조성철회연합회(회장 평재인) 주민들과 함께 국토교통부의 광명 하안2 공공주택지구 지정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였다.


국토부가 5930005400가구가 들어서는 광명 하안2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발표하면서 광명시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언주 의원이 대정부 질문으로, 박승원 시장이 기자회견을 갖고 반대의사를 피력한데 이어 이날 시의회와 택지조성철회연합회가 집회를 열어 국토부를 강하게 성토한 것이다.

 

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최근 광명시는 자족도시로의 성장을 면밀히 준비하는 중요한 시점이다지역주민의 의견을 무시한 부동산 정책으로 시의 미래 발전을 송두리째 빼앗아가는 처사라며 하안2 택지지구 주변 범안로는 출퇴근하는 차량으로 교통정체가 극심한 구간으로 지역실정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탁상행정의 표본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택지조성철회연합회 주민들은 국토부의 직권남용 지방자치 몰락한다. 지구지정 철회하라박승원 시장은 진행 과정을 시민들에게 상세히 설명하라고 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하였다.


대표단이 박 시장을 만나러 가고 기다리던 주민들은 대표단이 시장이 아닌 부시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는 사실에 격앙하여 시청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에 막혀 돌아오기도 하였다.


이후 박승원 시장이 집회장에 나와 김현미 장관의 말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하자 주민들은 김현미 장관을 위증죄로 고발하라고 박 시장을 압박하였다.


박 시장이 광명시의 공식적인 입장은 공공택지반대라고 설명하자 주민들은 박 시장은 국토부에 공식적으로 철회를 요청하고, 국토부는 일방적인 지구 지정을 전면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희망’ 날개를 달아 플랜을 완성하다.
하안종합사회복지관(관장 정병오)은 09월 28일 희망플랜광명센터 최종보고회 ‘희망’ 날개를 달아, ‘플랜’을 완성하다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희망플랜광명센터의 직업인과 후원자, 활동가 등으로 구성된 서포터즈를 비롯해 내빈, 유관기관 담당자 등 200여명이 참석하였다. 손빈 이사장(사회복지법인 이웃사랑실천회)은 “무엇보다도 가정의 어려움으로 장래진로에 대한 모색마저 포기한 채 살았던 광명시의 청소년과 청년들에게 희망플랜광명센터를 통해 그들이 꿈을 찾을 수 있어서 매우 값진 기회였다. 하지만 운영이 단기에 그치는 것이 매우 아쉬워 이러한 도움이 끊어 지지 않도록 하는 정책적 대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병오 관장은 “지난 3년간 어려운 환경에 있던 185명의 청소년과 청년들이 꿈을 찾을 수 있게 함께하여 놀라운 성과를 나타낸 것 같다. 또한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지난 4월 전국 최초로 ‘광명시 빈곤 청소년과 가족의 빈곤대물림 차단을 위한 조례’가 제정되어 매우 뜻깊다.”고 말했다. 조미수 의장은 “한 아이의 변화가 이뤄지기까지는 정말 많은 노력들이 필요한데, 청소년과 청년들의 꿈을 위해 희망플랜광명센터가 노력해주어 너무 감사하다. 희망플랜광명센터가 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