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1 (금)

  • 맑음동두천 -1.3℃
  • 구름조금강릉 0.7℃
  • 맑음서울 -0.1℃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9℃
  • 흐림광주 -0.1℃
  • 맑음부산 0.7℃
  • 구름많음고창 0.0℃
  • 구름많음제주 5.4℃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0.8℃
  • 구름많음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사회

특별관리지역, 신도시 촉구 결의대회

광명발전을 위해 신도시가 들어서야 한다.

국책사업정상촉구범시민광명시민대책위원회, 광명특별관리지역개발추진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윤승모)201921() 10:00 광명시청 앞에서 광명 환지개발 및 기반시설확보를 위한 신도시 촉구 결의대회를 갖고, 광명발전을 위해 신도시가 들어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1972년 개발제한구역 지정 이래 50년 가까이 규제지역으로 묶여 피해를 당해왔다면서 10여년 전에는 정부가 멋대로 보금자리지구로 지정하더니 5년만에 특별관리지역으로 바꾸면서 취락구역에 한해 환지정비사업을 허용한 것이 2015년이다.

그러나 환지동의 작업이 시작되자 각자 환지개발은 난개발이 우려된다는 LH의 통합개발 제안에 2018년 말까지 토지주 과반 동의로 LH에 사업시행을 의뢰했다. 그러나 LH는 가부 답변을 유보한 채 시간만 끌고 있다고 했다.

 

윤승모 위원장은 광명시흥특별관리지역이 3기신도시 후보에 올랐으나 국토부와 광명시의 기 싸움으로 그 향배가 불투명하다는 소리가 들린다. 주민들은 환지개발을 실현시키기 위해서라면 신도시도 긍정할 수 있다. 50년 동안 고통에 시달린 주민들의 꿈과 생존권이 걸린 땅을 가지고 정부와 지자체가 마음대로 결정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대책위는 유인물에서 광명시 미래 자립기반을 위해 광명특별관리구역에 대한 신도시 통합개발 논의가 필요하다. 신설 전철망 확충으로 구시가지 발전, 목감천 치수사업으로 재난안전도 확보,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 수용토지보상 등 해묵은 숙제해결 국가에 의한 기반시설투자가 동반되는 신도시 기회가 온다면 유치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광명발전을 위해 필요 인구 감소로 인해 앞으로 대규모 투자사업은 더 이상 불가능하다 면서 현명한 결론을 도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