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6 (수)

  • 구름조금동두천 5.1℃
  • 구름많음강릉 5.9℃
  • 맑음서울 7.4℃
  • 맑음대전 8.0℃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조금울산 7.5℃
  • 맑음광주 7.4℃
  • 맑음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4.3℃
  • 구름조금제주 9.4℃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5.1℃
  • 구름많음금산 7.4℃
  • 구름많음강진군 7.1℃
  • 구름많음경주시 5.5℃
  • 구름많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정치

누구를 위한 시의원인가! 존재의 이유를 잃어버린 민주당시의원들

지난 226일 자치행정교육위원회 소속 민주당 시의원들이 땅장사하려는 것이냐라는 질타 속에 보류하였던 광명동굴 주변 도시개발사업 특수목적법인 출자동의안35일 손바닥 뒤집듯이 통과시키면서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에 대한 비판과 후폭풍이 거세다.

 

226일 자치행정위에서는 이형덕 시의원이 빠진 가운데 제창록,한주원,이일규 등 보류 3, 박덕수 반대 1명으로 보류되었으나 35일 자치행정위에서는 제창록,한주원,이일규,이형덕 4명 찬성, 박덕수 반대로 출자동의안을 의결하였다.

 

문제는 출자동의안이 상정된 순간부터 잘못된 출자 동의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던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이 손바닥 뒤집듯이 자신들의 의사를 바꿨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위로부터 오더가 내려와 당론으로 찬성할 수밖에 없었다는 말과 다른 여러 가지 소문들이 흘러나오고 있다. 하지만 여하한 경우라도 자신들의 권위를 스스로 실추시키고, 시민을 위한 대변자로서 존재의 이유를 상실했다는 비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정치인은 일반인과 다르게 자신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 책임을 져야한다. 자신의 말 한마디 의사표현에 따라 시의 정책이나 예산에 많은 변화가 있기 때문이다.

양치기 소년이 되어버린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 그들은 누구를 위한 시의원일까!

 

광명시민단체협의회에서도 논평을 내고 출자안 의결을 비판하였다.  

논평시민 모르게 밀실에서 찬반 표결한 광명시의회

자치행정교육위원회(위원장 제창록)35<광명동굴주변 도시개발사업 특수목적법인 출자 동의안>(이하 출자 동의안’)을 찬성 4, 반대 1명으로 가결하였다. 그러나 광명시민단체협의회(이하 시민협’)은 출자 동의안 표결 과정이 시민의 알권리를 훼손하고 민주적 회의 절차가 무시되었다고 판단한다.

 

자치행정교육위원회 위원장은 출자 동의안 안건 심사에 있어 질의 종결 이후 반대 토론을 한 의원이 있으므로 광명시의회 회의규칙 제38조 규정(표결의 선포)에 의하여 표결할 것을 선포하였다. 자치행정교육위원회 위원장은 표결 선포 이후 정회를 하였다. 하지만 회의를 속개한 이후 정작 공식적인 회의석상에서는 표결 진행 없이 바로 찬성 4, 반대 1명의 결과만 선포하고 동의안을 가결 시켰다.

 

시민협은 이와 같은 회의 진행이 시민의 알권리를 훼손하고 민주적 회의 절차가 무시되었음을 분명히 밝힌다. 시민들은 내가 선출한 의원이 무슨 판단과 결정을 하는지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 하지만 자치행정교육위원회는 시민들의 눈을 가려버렸다.

 

출자 동의안은 광명동굴 주변 17만평에 대한 토지이용계획과 특수목적법인 설립을 위한 출자 지분율 등 시의회의 우려로 보류된 후 재상정되었다. 특히, 재상정 된 안건에 대해서도 안건 심사 중 의원들의 우려 섞인 질의가 계속되었다. 그만큼 진통 끝에 표결을 붙인 사안이기에 표결절차에 있어 의원들은 본인의 의사를 명확히 표명했어야 했다.

 

광명시의회 회의 규칙 41조 제1(표결방법)’에 의하여 표결할 때에는 의장이 위원으로 하여금 기립 또는 거수 하여 가부를 결정하도록 되어있다. 자치행정교육위원회의 정회 중 이뤄진 찬반 계수는 광명시의회 회의 규칙에 따른 회의 진행 절차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에게 비공개하면서까지 조정 하였는지 의구심을 갖게 한다.

 

비공개 회의를 통해 표결절차를 처리하였다 하더라도 이 또한 의결 과정에서 위원회의 의결로 비공개를 정해야만 한다. 정회는 회의가 중단되었음을 뜻한다. 중단된 회의에서의 결의는 아무런 효력이 없다. 이는 민주적 회의 절차가 철저히 무시되었다고 판단한다.

 

시민의 대의기관인 지방의회는 시정 견제와 예산 감시 활동을 시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광명시의회가 보인 회의 절차는 민주주의 질서의 파괴이며 시민들의 알권리를 축소한 처사이다. 앞으로 광명시의회는 시민들의 알권리를 위해 회의 절차상 투명하게 진행하길 바란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광명시새마을회 제17대 장용성 회장 취임식
광명시새마을회는 2019년 2월 28일(목) 11:00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박승원 시장, 조미수 시의장, 송재필 경기도새마을회장, 정대운,김영준 도의원, 강신성 더불어민주당광명을지역위원장, 이효선 자유한국당광명갑당협위원장, 양기대 전)시장과 많은 단체장을 비롯한 역대 새마을회장단, 새마을 이사 등 전.현직 새마을가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명시새마을회 제17대 장용성 회장 취임식을 개최하였다. 회장 취임식을 통하여 생명.평화.공경운동의 새마을운동 활성화를 비롯한 주민복지와 지역사회 발전에 선도적 역할로 새마을가족의 화합과 결속을 다졌으며 식전공연으로 천둥소리 두레패 단장인 신양희 새마을이사 외 5명이 신명나는 난타공연을 시작으로 광명시새마을회 회장승인서 전달과 새마을기 이양에 이어 취임회장(장용성 회장)의 약력보고 및 취임사와 송재필 경기도새마을회장의 격려사와 박승원 광명시장을 비롯한 내빈 축사를 통해 앞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선도적 역할을 함에 새로운 출발을 다짐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장용성 회장은 취임사에서 “바쁘신 중에도 참석해주신 내빈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 “막중한 자리를 맡아 어깨가 무겁다. 역대 회장들이 이룩한 전통과 업적에 누가 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