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5 (목)

  • 흐림동두천 8.6℃
  • 흐림강릉 9.4℃
  • 서울 10.5℃
  • 대전 15.6℃
  • 흐림대구 14.1℃
  • 울산 12.8℃
  • 광주 15.6℃
  • 흐림부산 15.5℃
  • 흐림고창 13.3℃
  • 박무제주 16.5℃
  • 흐림강화 9.4℃
  • 흐림보은 13.4℃
  • 흐림금산 15.5℃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2.3℃
  • 흐림거제 15.4℃
기상청 제공

정치

시장은 직무유기, 부시장은 자격 없는 사람

이효선 위원장 기자회견 갖고 ‘국회의원, 전)시장, 현)시장 싸잡아 비난’

구로차량기지이전 과명비상대책위원회가 국토부를 항의 방문한 다음날인 425() 이효선 자유한국당 광명()위원장은 광명시의회 소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백재현,이언주 국회의원,양기대 전)광명시장, 박승원 시장을 싸잡아 비판하였다.

 

이 위원장은 백재현,이언주 두분은 광명시 국회의원이 맞느냐. 광명시민이 독극물을 먹을 수는 없다면서 구로차량기지 100여 미터 옆 지상에 24개의 정수 탱크 시설이 오픈되어 있다. 환경평가를 거치지 않은 저 철도차량 기지가 지상에 오면, 33만 광명시민들은 어떤 물을 마시겠느냐고 했다.

 

“2016년 백재현 의원 선거사무소 개소식 날 박영선 의원이 백재현 이언주가 전철을 유치했다고 할 때 묵시적 동의를 했다백 의원은 충현역을 이 의원은 가래대역 유치를 한다고 공약을 했는데 지금은 왜 침묵하느냐“33만 광명시민이 카드뮴,구리,납 등 중금속이 들어간 물을 마셔도 괜찮다는 것이냐고 두 국회의원을 비난하며 백 의원과 이 의원은 시민에게 사과해야 한다. 공약이 잘못됐을 때 약속이 안 지켜졌을 때 당연히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진 질문에서 이효선 위원장의 폭탄성 발언이 이어졌는데 양기대 전)시장 시절 8년간 14차례 협의한 끝에 합의를 했다고, 건교부 과장이 몇일전 광명시장에게 보고했다고 주장하면서 이러한 내용을 모 정치인이 들었고 실명은 공개 못한다고 밝혔다.

이로서 양기대 전)시장은 이효선 위원장의 말에 대해 진위여부를 밝혀야만 하는 상황이 되었다.

 

한편 이효선 위원장은 24일 국토부 항의방문과 관련해서 시장이 안가고 부시장이 갔는데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면서 박시장의 행동은 직무유기다. 부시장도 자격 없는 사람이 하고 있다. 가기로 해놓고 안 갔다. 이런 식으로 시장하면 안 된다. 광명시에 일이 생기면 적극대처 하는게 시장의 임무다라고 비판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