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31.4℃
  • 구름많음강릉 27.6℃
  • 구름조금서울 32.5℃
  • 구름조금대전 31.5℃
  • 구름조금대구 29.6℃
  • 흐림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30.1℃
  • 흐림부산 28.4℃
  • 구름많음고창 30.0℃
  • 구름많음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30.8℃
  • 구름조금보은 29.9℃
  • 구름조금금산 31.2℃
  • 구름많음강진군 29.9℃
  • 구름많음경주시 27.7℃
  • 흐림거제 27.7℃
기상청 제공

소하노인복지관의 천사들

소하노인종합복지관의 천사들~여성의용소방대팀

어르신들을 이해하고 시댁에 잘하게 된다.

소하노인종합복지관(관장 서은경)어르신과 오순도순 더불어 살겠습니다라는 슬로건으로 200971일 개관하여 존중과 소통으로 하나 되는 희망공동체, 지역주민과 어우러지는 열린공동체, 건강한 시민의식으로 참여하는 복지공동체를 실천해오다 201971일부터 소하노인종합복지관으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20197월까지 광명시의 유일한 노인복지관이던 소하노인종합복지관은 어르신의 욕구에 맞는 다양한 평생교육, 취미여가 프로그램, 맞춤형 자원봉사 교육 및 활동을 통해 어르신의 역량 강화 및 인적자원을 개발하고, 지역사회에 기여 할 수 있는 사회참여 활성화사업, 스스로 사회 구성원이 되어 사회적 평가와 인식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 건강한 노년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 등으로 어르신의 행복한 노후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지역의 많은 어르신들이 이용하는 경로식당은 경기복지재단이 주관한 경로식당 마스터 쉐프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조동훈 조리사가 어르신들에게 맛과 영양이 보장된 식사를 제공하고 있으며 갈비명가 촌장골을 비롯한 다양한 업체들의 후원과 꽃보다 아름다운 마음을 가진 30여 팀의 자원봉사자들이 경로식당 급식봉사와 도시락.밑반찬 배달을 책임지고 있다.

 

소하노인종합복지관의 자원봉사자들이 흘리는 땀방울은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는데 디딤돌이 되고 주춧돌이 될 것이다. 소하노인종합복지관의 자원봉사팀들을 만나 그들이 생각하는 봉사란 무엇이며 봉사를 하게 된 계기등에 대해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첫 번째 팀은 경로식당에서 배식봉사를 하는 여성의용소방대팀이다.

소하노인종합복지관의 경로식당은 하루에 600~700명의 어르신이 이용한다. 일반식당이라면 가히 대박날 수준의 인원이 이용하는 것이다. 이곳의 터줏대감인 여성의용소방대팀은 13~15명씩 3개조로 팀을 나눠 봉사하고 있다. 2009년 노인복지관의 개관과 함께 봉사를 시작하여 2018년까지는 매주 한번씩 월 4, 2019년부터는 매월 첫째,셋째 월요일에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유정자 여성의용소방대장을 중심으로 봉사는 나눔이기도 하지만 내 마음을 행복으로 채워가는 소중함으로 서로 이해하며 감싸주어 더불어 함께 피워가는 내일 희망이다라는 생각으로 소하노인종합복지관의 디딤돌 역할을 다하고 있는 여성의용소방대팀.

 

처음에는 조금 부정적으로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었지만 지금은 가족 같은 느낌이다.” “때로 힘들다는 생각도 하지만 오시는 어르신들의 수고한다는 한마디에 모든 게 스르르 녹아내린다.” “봉사를 하면서부터 시댁에 가서 일하는 게 즐겁다. 모르는 분들에게도 봉사하는데 가족에게 하는 일이라 생각하니 즐겁기만 하다.” “봉사를 하다보면 어르신들에게 도움이 된다는 생각보다 나 자신이 얻는 게 더 많은 것 같다.” “꾸준히 오시던 분이 아프셔서 못 오신다든지 운명을 달리하시는 경우를 보면 마음이 아프다라고 아름다운 마음씨를 보여주는 회원들.


유정자 대장은 봉사는 혼자 할 수 없지 않느냐. 대원들이 힘을 합하였기에 긴 세월 항상 웃음을 잃지 않고 할 수 있었다.”면서 봉사를 하면서 어르신들에게 많이 배운다. 훗날의 내 모습이라고 생각하기에 어떻게 나이 먹어 갈 것인가 하는 생각도 하게 된다. 봉사라는 생각보다는 내가 시간적 여유가 있고, 건강하기에 기쁨과 즐거움을 주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회원들은 봉사의 저변을 넓히기 위해서 주변에 봉사를 하고 싶은 분들도 있는데 시간도 안 맞고 해서 못하는 경우가 있다. 시민들이 자기 시간 날 때 봉사에 참여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봉사의 루트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견과 봉사도 서로가 공감해야 한다. 세대와 세대간의 공감을 이끌어 내야 봉사의 저변이 넓어진다고 생각하고, 봉사를 받는 어르신들에 대한 교육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10여년을 묵묵히 소하노인복지관의 디딤돌 역할을 마다하지 않은 여성의용소방대는 그 공로를 인정받아 노인복지관장상과 광명시의회의장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광명시, 제74주년 8.15 광복절 기념식 개최
광명시는 15일 오전 10시 시민회관에서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광복회 회원,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 일반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1부 기념식과 2부 기념공연으로 진행됐다. 기념식에서는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기념사에 이어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대한민국을 제외한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경제보복 행위에 대해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결의문 낭독이 있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기념사에서 “조국 독립에 일생을 바치신 애국선열들께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한다. 나라의 운명에 젊음과 꿈을 바치신 독립유공자와 가족 잃은 슬픔을 인내해 오신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연해주, 만주, 상해 등 세계 각지에서 이어진 선열들의 독립운동으로 74년 전 오늘, 광복을 맞이했다. 일본으로 인해 다시 위기를 맞고 있지만 오늘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고 세계의 평화 공존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모두 힘을 모아 가자”고 강조했다. 결의문에는 ‘아베정부는 경제보복 행위를 즉각 철회하고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진심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