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흐림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5.1℃
  • 구름많음서울 14.7℃
  • 구름많음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7.7℃
  • 구름조금울산 15.3℃
  • 구름조금광주 15.9℃
  • 구름많음부산 16.8℃
  • 구름조금고창 11.5℃
  • 구름조금제주 14.6℃
  • 구름많음강화 10.1℃
  • 구름많음보은 15.3℃
  • 구름많음금산 16.3℃
  • 구름조금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4.3℃
  • 구름많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도의회,시의회 소식

김윤호 시의원, 광명도시공사의 갑질전횡에 관한 진상조사 요구

URL복사

김윤호 시의원은 제260회 임시회 마지막 날인 34() 시정질문을 통해 최근 입수한 공익제보 자료에 의하면 공기업 인권경영과 사장 갑질의 민낮 의혹에 대해 광명시장은 철저한 진상조사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윤호 시의원은 제보내용에 따르면 도시개발 전문가인 J본부장의 임기는 3년이지만 사장의 고성과 폭언, 비난에 시달렸으며 20192월 입사하여 ~ 20205(13개월) 만에 퇴사한 J본부장은 사장 갑질로 불명예 퇴직하였다.

2019년 첫 출근 6개월 동안 공기업 업무 파악하라며 사장이 선심을 썼고, 이후 일 하지 않고, 일 못하는 무능력자로 공개 비난, 면박을 주었으며 20203~5월 공개석상에서 자질부족 등 비난과 따돌림(회의배제)등으로 531일 정신적 스트레스 등으로 퇴직하였다고 했다.

, “20189월 사장 취임 1개월 만에 팀장들에게 고성과 폭언, 이후 강도 심해졌으며. 팀장 13명은 일상적, 반복적인 정신적 고통에 시달렸고 팀장 및 직원 면전에서 고성과 폭언, 볼펜 던지기 등 수차례 난폭 행동을 하였으며 사무실에서나 회의시에 특정인에 대하여 반복적 집중 폭언과 고성, 비난을 일삼았다고 제보하고 있다.

또한 인사권은 사장 고유권한이라며 자신만의 기준에 의한 인사 전횡하였다. 인사규정에 근거하지 않고 사장이 자의적으로 정한 기준으로 한 인사(전보, 승진)로 자리 나눠 먹기식 조직 확대와 보은인사 횡행(조직개편 2, 3급 특진, 4)하였다고 했다.

 

김윤호 시의원은 우리는 우리가 일하는 어느 곳에서든지 이해관계자 모두의 인권을 중시하고 책임감 있는 태도로 인권경영의 정착과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라는 내용의 윤리헌장과 인권경영헌장 준수를 모범으로 보여야 할 기관장인 김종석사장이 광명도시공사가 마치 본인 소유의 개인회사 인 것처럼 지난 2년 반 동안 광명도시공사에서 무소불휘의 전횡을 휘두르고 간부 및 직원들에게 공인으로서 입에 담을 수 없는 폭언과 행동을 보였던 김종석사장에 대하여 본의원은 광명시장께서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엄중한 처벌을 요청하는 바이다라고 밝혔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