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2℃
  • 구름많음강릉 15.3℃
  • 구름많음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3.1℃
  • 구름조금대구 17.3℃
  • 구름조금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17.0℃
  • 맑음부산 19.4℃
  • 흐림고창 12.4℃
  • 구름조금제주 19.6℃
  • 구름조금강화 14.3℃
  • 흐림보은 11.3℃
  • 흐림금산 11.1℃
  • 구름많음강진군 18.6℃
  • 구름조금경주시 17.5℃
  • 맑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정치

3개월 간격의 내년 선거, 대선후보 활용한 선거운동 급격히 늘 것

양기대 의원 “잘못하면 선거사범 대량 양산 ‘선거법 가이드라인’ 필요”

URL복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경기광명을)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국정감사에서 2022년 대통령선거 직후 치러지는 지방선거를 대비한 선거법 유권해석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양기대 국회의원은 “2022년은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가 3개월 간격으로 치러지는 만큼, 대선 후보를 활용한 선거운동이 급격히 증가할 것이라며 중앙선관위가 선거운동 관련 유권해석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사전에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 2022년 치러지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예비후보자등록일은 ·도지사 및 교육감선거 출마예정자는 21일부터 기초단체장과 시도의원 출마예정자는 218일부터로 215일부터 38일까지 22일간 진행되는 제20대 대통령 선거운동 기간과 상당부분 겹치게 된다.

 

특히 2개의 전국단위 선거가 선거운동 기간과 예비후보자 기간이 겹치는 것이 처음으로 선거운동 과정에서 많은 시행착오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기대 국회의원은 작년 선거법 개정으로 말로 하는 선거운동이 허용되는 등 선거운동에 많은 변화가 생겼다면서 내년에 대선과 지방선거가 3개월 간격으로 치러지는만큼 선관위가 철저히 준비하지 않으면 수많은 선거법 위반자가 양산될 수 있다고 선관위의 철저한 준비를 강조했다.

 

한편 2018년 제7회 지방선거에서는 총 10,728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했으며, 2,665명이 선거사범으로 입건됐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