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7 (목)

  • 맑음동두천 -0.3℃
  • 구름많음강릉 5.7℃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6.8℃
  • 맑음부산 7.4℃
  • 맑음고창 5.5℃
  • 맑음제주 10.2℃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3.8℃
  • 맑음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5.9℃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지역의 인물

빠른 대처로 세금 낭비를 지켜낸 김종오 시의원

콘크리트 위에 나무 식재하려는 엉터리 행정 방지

김종오 시의원이 광명시에서 실시하는 공사에서 콘크리트 바닥 위에 나무를 식재 할 상황을 예방하면서 자칫 광명시민의 혈세가 낭비될 수 있는 현장을 막아냈다.

 

김종오 시의원과 제보에 의하면 지난 1015() 안양천을 운동하던 시민들로부터 안양천변에 나무를 식재하려고 구덩이를 파 놓았는데 구덩이 바닥이 전부 시멘트다. 이런 곳에 나무를 심는다는 것은 미친짓 아니냐는 항의성 민원이 제기되었다.

 

이에 다른 일정을 뒤로 하고 현장을 방문한 김종오 시의원은 구덩이를 파 놓은 뱀쇠다리부터 철산교까지 모든 구덩이를 확인했고, 그 결과 뱀쇠다리에서 광명교 구간을 제외한 광명교에서 철산교까지의 모든 구덩이의 바닥이 콘크리트인 것을 확인했다.

 

상황을 분석한 결과 이 콘크리트는 예전에 안양천의 수면과 경계에 만들었던 계단을 분해하지 않고, 그 위에 흙을 덮었는데 나무를 심으려고 구덩이를 파면서 콘크리트가 드러난 것이었다.

 

나무를 심으려는 인부들이 대기하고 있는 급박한 상황에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김종오 시의원은 안양천 식재 관련 담당인 하수과장에게 현장 상황을 말하며 확인을 요청했고, 월요일 담당과장으로부터 구덩이의 콘크리트를 전부 깨고 나무를 식재했다. 콘크리트가 오래돼서 크게 힘들지 않았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했다.

 

상식적인 사람이라면 콘크리트 위에 나무를 심는다는 정신 빠진 생각은 하지 못할텐데...

김종오 시의원의 발 빠른 대처로 세금이 낭비되는 상황을 막아냈다. 물론 콘크리트를 제대로 부수고 나무를 심었는지는 걱정하는 시민이 있지만 내년에 나무가 자라는 상황을 보면 알 수 있을테니까!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청소년참여위원회‘하람’ 경기도지사상 수상 」
광명시청소년재단 광명시청소년수련관(관장 이진수) 소속 청소년참여위원회 ‘하람’이 지난 25일 2023년 경기도 우수 청소년참여위원회로 선정되어 경기도지사상을 수상했다고 전했다. 광명시 청소년참여위원회는 ‘광명시 아동·청소년 대중교통비 지원 조례안 제정’을 위해 의견서 발표, 서명운동을 펼쳤으며 제안이 반영되어 대중교통비 지원을 위한 30억원의 예산이 반영되는 쾌거를 이뤘으며, 광명시 공유컵 모니터링, 소하 한내천 미디어아트 조상사업 제안 등 다양한 활동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현주 광명시 청소년참여위원회 위원장은 “올해는 청소년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직접 듣고, 보고 두 발로 뛰는 활동을 했다. 덕분에 광명시 청소년의 사회참여와 권리 증진을 도모 하였으며, 그 결과 값진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광명시청소년수련관장은 “이번 수상은 청소년참여위원회 위원들이 광명시 청소년을 대표로 끊임없이 목소리를 내였기에 매우 뜻깊은 결과가 나왔다. 앞으로도 광명시 청소년의 사회참여 도모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광명시 청소년참여위원회는 청소년기본법 제5조의2에 의거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의 청소년 정책 수립 및 추진과정에 청소년들이 주도적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