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1.7℃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4.4℃
  • 구름조금대구 6.2℃
  • 맑음울산 7.6℃
  • 흐림광주 5.5℃
  • 맑음부산 8.0℃
  • 흐림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8.6℃
  • 맑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1.3℃
  • 흐림강진군 6.1℃
  • 구름많음경주시 6.4℃
  • 구름조금거제 6.8℃
기상청 제공

행정

김연우 시의원, 푸른광명21 감사지적에도 불구하고 예산이 늘었다.

신주류와 구주류의 세 싸움이라는 소문이

20181213() 광명시의회 243회 제3차 본회의에서 김연우 시의원은 광명시 푸른광명21실천 협의회 지원과 관련한 시정 질문을 통해 광명시의 대표적인 민간지원 사업이라고 할 수 있는 푸른광명21실천협의회(이하 푸른광명21)는 광명시로부터 지속적으로 지원을 받아온 단체로 알고 있다. 2017, 2018년에는 각 24000여만원의 지원을 받았고, 2019년 예산안으로 전년대비 150%가 증액된 36000여만의 예산을 신청했다.”면서 “2억원 이상 꼬박꼬박 지원되다보니 사실상 안정적인 공무원조직으로 운영되는 느낌이고, 처우도 공무원보다 나을 정도라는게 감사에서 지적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김연우 시의원은 푸른광명21의 문제점으로 사무처장의 자격기준이 환경분야 공무원이 6급에 상당하는 직급에 이르기까지 15년 이상의 경력이 소요되는 것과 비교해 볼 때 사무처장 임용자에 대한 6급의 직급과 10호봉을 인정하는 것은 지나침이 있다. 지속적으로 지원받는 예산에 비해 자체적으로 광명시 지원에 상응하는 매칭펀드를 한다는 정황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 인원채용도 편리한 대로 하고 있다.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 지상화 반대 범대위의 사무직 간사1명을 시 집행부에 보고하지도 않고 기간제로 채용했다. 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데 그에 합당한 비판과 감시,견제가 거의 없다. 2017년 감사에서 1.급여기준 부적정 등 운영규정 정비 소홀 2.물품관리 및 교육쎈터 청결유지 소홀 3.여비지급 부적정 4.홈페이지 관리 소홀 5. 퇴직급여 지급 부적정 6.워크숍 진행비 집행 부적정 7.상근근로자 겸직 부적정 등 주의,시정이 7건이다.

 

푸른광명 21의 조직체계도 기이하기 짝이 없다면서 대외적으로 강희진 부시장을 포함한 공동회장3인 체재라 공표하고 있는데 예산지원을 받는 단체에 공무원이 공동회장을 한다는 것은 누가 봐도 의혹을 자초할 일이다.

 

광명시는 푸른광명21이 진정 인류와 광명시민을 위해 공헌할 수 있는 단체가 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철저하게 감독해야 한다고 했다.

 

또 민간위탁사업자 변경을 둘러싸고 정치적 논란이 일고 있는 하안복지관 사태에 대해서 광명시 여당정치권의 신 주류와 구 주류간의 세 싸움이라는 소문이 파다하고 저에게까지 제보가 쏟아지는 상황이다. 푸른광명21의 합리적인 개선방향과 하안복지관 민간 위탁 사업자 변경에 관한 진솔하고 진정성 있는 답변 부탁드린다.”고 질문했다.

 

박승원 시장은 푸른광명21은 광명의 대표적인 민관 협치 조직이다. 광명은 모범적으로 운영되어 왔다고 평가받지만 감사에 지적된 사항들은 명확하게 고쳐나가겠다. 하안복지관과 관련해서는 세상은 끊임없이 변하고 있다. 과정상이나 절차상에 문제가 있다면 고쳐나가야겠지만 시정의 방향을 설정하는 것은 시장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