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 맑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0.3℃
  • 흐림고창 -0.6℃
  • 흐림제주 5.5℃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3.1℃
  • 구름조금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행정

김윤호 시의원, 끊임없이 터지는 조직의 문제를 어떻게 할 것인가.

인사권은 공평무사하게 써야 한다는 전제가 필요하다.

20181213() 광명시의회 제243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김윤호 시의원은 시정질문을 통해 부시장의 권한남용, 감사실의 시민인권센타 무력화, 감사실 직원과 문화체육과 직원의 보복성 인사 등 많은 조직의 문제점들은 광명시민임을 부끄럽게 하고 있다"며 끊임없이 터지는 조직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윤호 시의원은 "현재 광명시는 구로차량기지이전문제, 하안2지구문제, 민자고속도로문제 등 자칫 시민들의 갈등유발과 광명발전의 장애물이 될 난제와 광명.시흥테크노벨리 등 광명이 한단계 도약할 수 있는 호재들이 엉켜있다"면서 "미래의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한 준비와 노력을 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이 조직의 안정과 효율성에 있다고 생각하는데 광명시 조직은 잘 돌아가고 있지 못하다는 여론이 많다" 고 질의를 이어나갔다.

 

 김윤호 시의원은 박승원 시장에게 인권 성장에 대한 공로로 국가인권위로부터 상을 받았던 광명시인권위원회는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는 1210광명시 인권은 망했다는 기자회견으로 우리를 부끄럽게 하고 있는 광명시인권센터를 어떻게 운영할 것인지 정부의 기조는 북한과 활발한 교류로 경협의 물코를 트고 북한과의 철도연결을 시작으로 유럽대륙까지의 진출을 꿈꾸고 있다. 후퇴한 광명시 철도정책을 앞으로 어떻게 펴나갈 것인지 12월 정기인사에서 국장 5명에 대해 진급을 시키지 않고 국장대행 체제로 가겠다고 하는데 이것이 사실이라면 공조직을 사적인 감정에 의해 좌지우지 하는 것은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인사권이 시장에게 있지만 그 인사권은 공평무사하게 써야 한다는 전제가 필요하다. 인사권자인 시장이 부재중인 상황도 아니고 진급연한을 채운 과장이 없는 것도 아닌데 대행체제로 간다면 시장의 권의도 서지 않을뿐더러 공조직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 될 것이다. 국장승진에 대한 시장의 생각을 듣고 싶다고 질문했다.

 

김 의원은 친구를 가까이하는 것은 상식의 영역이고, 적을 더 가까이하는 것은 지혜의 영역이다라면서 탁월한 리더는 개인의 약점을 보는 것이 아니라 강점을 활용하여 조직 전체의 성과를 향상시킨다라는 말로 시정 질문을 마쳤다.

 

박승원 시장은 답변에서 인권센터의 기능을 효율적으로 수행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중에 있고 조속한 시일 내에 관련 조례규정 및 조직을 정비하도록 하겠다. 국장 승진과 관련해서는 5분이 퇴직하는데 승진연한을 채우신 분이 4분밖에 안된다. 통상적으로 승진 경쟁을 하는 것이 모든 조직의 관례인데 자동적으로 승진하는게 맞냐. 아니면 기간을 늘려서라도 승진경쟁 할 수 있게 하는 게 맞냐. 하는 부분에 대해서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철도정책과 관련해서는 유라시아 철도정책에서 남북평화철도로 기조를 바꿔나가겠다. 도라산 인근에서 통일을 염원하는 광명시민 걷기대회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