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8.6℃
  • 황사서울 4.0℃
  • 황사대전 7.4℃
  • 흐림대구 9.9℃
  • 흐림울산 11.2℃
  • 황사광주 8.9℃
  • 구름많음부산 13.1℃
  • 흐림고창 8.4℃
  • 황사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3.8℃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9.7℃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3.0℃
기상청 제공

행정

돈 먹는 하마로 전락한 도시공사를 없애든 사장을 경질해야

한주원 시의원, 제멋대로 인사채용, 회계업무의 방만 운영에 무거운 책임을 물어야

한주원 시의원은 제249회 임시회 마지막 날인 10285분 발언에서 원칙도 없이 엿장수 가위질하듯 제멋대로 인사채용을 하고 회계업무를 하는 도시공사의 방만한 운영에 대대적인 감사가 필요하며, 그 결과에 따라 도시공사 사장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도시공사를 질타했다.

 

한주원 시의원은 지난 610일부터 628일까지 도시공사 3개 분야를 감사한 결과 도시공사는 무려 43건이나 지적을 받았다. 규정을 지키지 않고 기간제 근로자 무기직 전환, 기간제 근로자 채용시 팀장 1명으로만 면접심사, 채용과정에서 가산점 잘못 부여, 직원이 자신의 친족과 수의계약, 동일공사에 쪼개기 발주로 예산 낭비, 2천만원이 넘는 금액 6건 수의계약 등이 지적되었다면서 그런데도 도시공사는 철저한 자기반성과 피나는 개혁을 하기는커녕 경영평가 성과급을 달라고 하며 사업이익에 대한 5%의 대행수수료를 받고자 하고 있다.

 

한주원 시의원은 행안부 경영평가 결과가 마등급에서 나등급으로 상향된 것은 광명시가 180억을 증자해줬기 때문이요.

동굴주변 17만평 개발사업에서 주거용지가 22.1%로 상향되었다는 것은 땅장사로 수익을 창출하겠다는 것이요.

인사채용과 회계분야에서 43건의 지적이 있다는 것은 방만경영의 극치를 달리는 것이요.

예산불용률이 21.6%나 되고 예산 전용사례가 많은 것은 부실경영의 단면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주원 시의원은 행정안전부 종합평가의견에서도 도시공사가 공동체 발전을 위한 구체적인 사업이 무엇인지 명확하지 않고, 이러한 사업들이 중장기 경영계획에 어떻게 반영되어 있는지 또한 명확하지 않다고 도시공사의 불문명한 사업방향성에 우려 섞인 종합의견을 내놨다면서 네가지 사항을 촉구하였다.

 

하나, 감사결과 잘못된 인사채용에 대하여는 재조사하고 바로잡기를 바랍니다.

, 이번 6월 감사에서 빠진 도시공사의 시설운영 및 안전분야, 그리고 불용과 전용 등 자금집행 분야의 감사를 실시하시길 바랍니다.

, 도시공사와 우리시의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한 조직진단을 실시하시기 바랍니다.

, 이미 드러난 감사결과를 토대로 관리감독을 소홀히 해온 도시공사 사장을 경질하기 바라며, 나아가 시민의 혈세만 축내고 돈 먹는 하마로 전락한 도시공사를 차라리 없애는 것 까지도 박승원 시장이 고민해줄 것을 본 의원은 강력하게 촉구합니다. 라고 질타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사랑과 정성으로 담근 김치를 이웃과 함께
우리나라 가장 대표적인 음식 가운데 한가지가 김치다. 겨울에 신선한 채소를 구하기 어려웠기에 김치를 담가 저장해두고 먹는 풍습이 발달한 것이다. 특히나 생활이 넉넉하지 못한 서민들에게 김치는 겨울을 나는 소중한 반찬인 것이다. 광명시 새마을회에서는 해마다 각동별로 김장을 하여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철산1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부녀회(협의회장 조성현, 부녀회장 장홍자)에서는 2019년 11월 14일(목)~15일(금) 주민센터 주차장에서 ‘2019년 사랑의 김장 담가주기 나눔행사’를 실시하였다. 시에서 지원한 배추와 자체 구입한 배추 등 700여포기를 담그는 이번 행사에는 새마을회원뿐만 아니라 김학기 동장과 주민센터 직원들, 김영준 도의원, 박성민,한주원 시의원, 철산1동의 단체장,단체원들이 참여하여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되었다. 이틀에 걸쳐 정성으로 담근 김치는 철산1동의 어려운 이웃과 독거 어르신 등 김치가 꼭 필요한 이웃들에게 전해져 추운 겨울을 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잦은 장마와 병충해로 배추값이 비싸 김장을 걱정하던 그늘진 이웃들의 시름을 톡톡히 덜어줄 것으로 보인다. 조성현 회장과 장홍자 회장은 “해마다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