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3℃
  • 맑음강릉 27.6℃
  • 구름조금서울 24.5℃
  • 구름많음대전 25.2℃
  • 구름조금대구 25.4℃
  • 맑음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6.5℃
  • 맑음부산 26.4℃
  • 구름많음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8.1℃
  • 맑음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5.2℃
  • 구름많음금산 25.4℃
  • 구름조금강진군 26.8℃
  • 맑음경주시 27.0℃
  • 맑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전시 공연 행사안내

마을교육공동체와 학교의 어깨동무

광명교육희망네트워크(대표 주미화)는 마을교육공동체의 이해와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현재 마을교육공동체가 처한 현실을 진단하고 무엇이 필요하며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829일 광명시평생학습원 406호에서 광명교육희망네트워크 자문위원장이며 전)소하중학교 교장인 김성숙 강사를 모시고 마을교육공동체와 학교의 어깨동무라는 주제로 강의를 진행하였다.

 

이날 강의에서 김성숙 강사는 40년의 교직경험과 혁신교육에 몸담았던 일들을 녹여내며 마을교육공동체의 올바른 방향을 위해 학교와 마을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제시했다.

 

김성숙 강사는 학교교육의 한계를 넘어 앎과 삶을 연계한 진짜 배움을 위해 마을교육이 필요하다. 그러기위해서 학교와 지역사회가 연계한 자원 활용이 교육적으로 도움이 된다.”고 했다.

지역과 마을은 아이들의 삶의 공간이므로 교사, 학부모, 마을시민들의 협력이 필요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교육의 범위 확장에 대한 인식이 필요하다.”면서 마을교육공동체와 학교의 긴밀한 네트워크가 필요하고 이를 위해 지자체는 마을교육공동체가 운영될 수 있는 제도적 법률적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할 수 있는 예산을 지원해야 한다. 마을교육공동체 교육활동가들은 강사로서의 역량강화와 전문성을 높여 활동가로서의 신뢰도를 얻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을교육공동체의 중심은 아이들이다.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하게 자라기 위해서 학교와 마을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모두 빗장을 열고 함께 해야 한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광명시, 제74주년 8.15 광복절 기념식 개최
광명시는 15일 오전 10시 시민회관에서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광복회 회원,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 일반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1부 기념식과 2부 기념공연으로 진행됐다. 기념식에서는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기념사에 이어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대한민국을 제외한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경제보복 행위에 대해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결의문 낭독이 있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기념사에서 “조국 독립에 일생을 바치신 애국선열들께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한다. 나라의 운명에 젊음과 꿈을 바치신 독립유공자와 가족 잃은 슬픔을 인내해 오신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연해주, 만주, 상해 등 세계 각지에서 이어진 선열들의 독립운동으로 74년 전 오늘, 광복을 맞이했다. 일본으로 인해 다시 위기를 맞고 있지만 오늘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고 세계의 평화 공존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모두 힘을 모아 가자”고 강조했다. 결의문에는 ‘아베정부는 경제보복 행위를 즉각 철회하고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진심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