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3.7℃
  • 흐림강릉 12.1℃
  • 구름조금서울 4.4℃
  • 흐림대전 6.6℃
  • 흐림대구 12.2℃
  • 구름많음울산 13.2℃
  • 흐림광주 5.5℃
  • 흐림부산 14.1℃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9.5℃
  • 구름많음강화 3.8℃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5.7℃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12.8℃
  • 흐림거제 13.3℃
기상청 제공

사회

구로차량기지, 광명의 미래를 위해 우리가 힘을 모아야 한다.(2)

3월 19일 구로차량기지 이전, 광명시민에게 득인가? 실인가? 시민정책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한 밤일마을 주민 박철희씨는 광명의 미래를 생각하고 우리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했다.


박철희씨의 발언을 요약하면 ‘밤일마을 주민이지만 밤일마을의 편협적인 이익을 위해서 이 자리에 나온 것은 전혀 아니다. 국토부와 광명시의 갈등을 과연 광명시민들이 얼마만큼 이해하고 있나 봤을 때 광명시민 전체가 공감대를 느껴야 한다.

 

서울의 30년 동안 숙원 사업이자 구로의 골치 덩어리, 서울에서 버리지 못해 안타까웠던 부분을 옆의 도시에 떠 넘겼다는 것이 대전제이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에서 지상으로 다니는 일부 전철구간조차도 지하화 하겠다는 열정을 보이고 있는 상황인데 이럴 수는 없다.

국토부와 광명시의 협의 없이 만들어진 최근의 도면을 보면 밤일마을 주민들도 깜짝 놀라고 시도 깜짝 놀랄 수밖에 없는 게 마을의 중심부까지 뚫고 들어온다는 것이다. 또 안타까운 것은 구름산으로 가는 등산로가 절단되는데 그 폭이 127에 높이가 40이다. 완전히 차단되는 것이다.

 

전철역이 들어오는 부분에 대해서 반대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러나 전철역이 들어온다는 상황만 보지 말고 주변적인 상황을 봐야 한다. 그 뒤에 어떤 것이 기다리고 있는지 정확히 판단을 해야 한다. 구로차량기지가 이쪽으로 이전되었을 때 완전한 오픈이다.

 

차량기지가 이전 된다고 했을 때 분명히 시민들이 알아야 될 것은 환경보전이 유지가 되면서 외부에서 광명에 왔을 때 찾을 수 없는 형태가 되어야 한다. 아름다운 공간으로 승화시켜야 한다.


무조건 전철역만 들어오면 모든 게 해결되는 것 같은 관점은 옳지 않다.

우리가 철저히 점검하고 되돌아보고 전체적인 시민의 차원으로 자연환경도 보호하고 우리의 미래가 어떻게 될 것인지 걱정하는 시야가 필요하다. 우리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하안3동, 우리 마을 문제는 우리가 함께 풀어간다.
광명시 하안3동 행정복지센터(동장 김용진)는 지난 3월 15일 하안상업지역 우리은행 뒤 근린(쌈지)공원에서 광명시 공원녹지과 주관으로 공원 내 시설물 개선을 위한 최종(3차) 주민 설명회를 개최했다. 하안3동 근린(쌈지)공원 시설물 개선사업은 ‘우리동네 문제점과 대책, 발전방향’을 주제로 지난 2018년 개최한 광명시 통장워크숍 분임토의 발표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하안3동 통장협의회의 정책 제안사업이다. 이번 주민 설명회에는 하안3동장, 김재일 주민자치위원장, 최인선 누리복지협의체 위원장, 이선남 통친협의회장, 서영만 주민자치위원, 안문수 청소년지도협의회 위원, 나상준 바르게살기위원회 고문, 윤영식 작은화가들 미술학원장, 이화수 대성안경 대표, 유석용 13단지 입주자대표,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강신성 지역위원장 등 15명이 참석하였다. 박승원 시장 취임 이후 ‘지역의 현안은 주민과 함께 해결해야한다’는 자치행정에 협치 마인드를 반영한 새로운 시도로 평가받고 있는 이번 주민 설명회에는 야간 조명 조도 개선, 방범 카메라 설치, 공사 시 안전 문제, 공원 명칭 공모, 공원 관리 방안 등 다양한 의견들이 오고갔다. 이번 근린(쌈지)공원 시설물 개선사업에는 도비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