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2 (금)

  • 맑음동두천 7.3℃
  • 구름조금강릉 8.9℃
  • 맑음서울 5.8℃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9.9℃
  • 맑음울산 11.7℃
  • 맑음광주 8.3℃
  • 맑음부산 14.3℃
  • 맑음고창 6.0℃
  • 맑음제주 9.3℃
  • 맑음강화 5.1℃
  • 맑음보은 7.9℃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사회

하안역, 구로에서 노온 왕복하는 전철이 아닌 셔틀이다.(3)

이용하지 않으면 우범지대화되고 집값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 건설반대 범시민대책위 상임위원장 이승봉 토론자는 문제는 우리가 뭘 해달라고 한 적이 없다는 것이다.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추진을 한 사안들이다.

 

광명시는 개청 이래 계속 국토부가 개발사업을 주도해 왔다. 소하택지,ktx,보금자리사업,민자고속도로,하안2지구,기지창이전 문제와 발표를 앞두고 있다는 신도시 등, 그런데 개발사업을 하는 과정에서 피해를 보는 부분을 충분하게 보상을 해주고, 친환경적으로 할 노력을 기울여야 국가기관이 하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다.

 

국토부가 돈을 안낸다면 쓰레기 처리하듯 하는 서울시가 돈을 내야 한다. 그런데 국토부도 서울시도 못 내겠다고 한다.

 

그런데 우리에게도 문제가 있다. 하안동 계신 분들은 전철 생긴다고 하니까 너무 좋아하신다. 하지만 이게 전철 맞나. 이건 셔틀이다. 구로까지 밖에 안가고 20분에 한 대 다니는 셔틀 이용할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되겠냐. 만일 이용하지 않는다면 천억씩 들여세운 역사가 우범 지대화 된다. 집값이 올라가는 게 아니라 떨어질 수밖에 없다.

 

그린벨트로 묶여 재산권 행사를 못했던 분 등 찬성하는 분들도 있을 수 있다. 그런데 다 수용이고, 공시지가의 120~130% 정도의 쥐꼬리만큼 보상한다.

 

그래서 서로 이해관계가 다르더라도 한목소리로 모아 공동대처를 하면서 최대한 손해 보지 않는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생각이 달라 한목소리를 못 내면 그냥 밀려간다.


광명시의 미래를 위해서 가장 좋은 방법을 강구하고 함께 싸울 것이냐를 논의하는 자리가 되어야 한다. 박원순 시장은 국가에서 하는 사업을 반대해서 취소시켜 놓고 왜 우리에게는 강요하느냐. 절대적으로 힘을 합해야 한다.’고 단합하여 줄 것을 부탁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하안3동, 우리 마을 문제는 우리가 함께 풀어간다.
광명시 하안3동 행정복지센터(동장 김용진)는 지난 3월 15일 하안상업지역 우리은행 뒤 근린(쌈지)공원에서 광명시 공원녹지과 주관으로 공원 내 시설물 개선을 위한 최종(3차) 주민 설명회를 개최했다. 하안3동 근린(쌈지)공원 시설물 개선사업은 ‘우리동네 문제점과 대책, 발전방향’을 주제로 지난 2018년 개최한 광명시 통장워크숍 분임토의 발표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하안3동 통장협의회의 정책 제안사업이다. 이번 주민 설명회에는 하안3동장, 김재일 주민자치위원장, 최인선 누리복지협의체 위원장, 이선남 통친협의회장, 서영만 주민자치위원, 안문수 청소년지도협의회 위원, 나상준 바르게살기위원회 고문, 윤영식 작은화가들 미술학원장, 이화수 대성안경 대표, 유석용 13단지 입주자대표,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강신성 지역위원장 등 15명이 참석하였다. 박승원 시장 취임 이후 ‘지역의 현안은 주민과 함께 해결해야한다’는 자치행정에 협치 마인드를 반영한 새로운 시도로 평가받고 있는 이번 주민 설명회에는 야간 조명 조도 개선, 방범 카메라 설치, 공사 시 안전 문제, 공원 명칭 공모, 공원 관리 방안 등 다양한 의견들이 오고갔다. 이번 근린(쌈지)공원 시설물 개선사업에는 도비 포함